EU, 북한에 155억 긴급 구호식량 지원키로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는 북한에 긴급 구호식량을 지원한다고 4일 밝혔다.


EU 집행위는 “(배급) 절차를 엄격히 모니터링하는” 등 전례 없이 엄격한 조건 아래 구호식량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근래 들어 북한의 식량 생산이 가장 저조해 지금이 가장 어려운 시기라며 긴급 구호식량 지원의 이유를 설명했다.


EU 집행위에 따르면 1천만 유로(약155억원)이 북한 구호식량 지원금으로 책정됐고, 주로 북한 북부와 동부에서 영양실조로 고통받는 주민 약 65만명에게 혜택이 돌아간다.


EU는 앞서 지난 달 6~17일 북한에 식량평가단을 파견해 현지 식량상황을 조사했다.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EU 원조·구호·위기대응 담당 집행위원은 성명에서 “타당한 우려를 고려해 북한의 항구에 구호식량이 도착하는 시점부터 엄격한 감시가 이뤄져야 한다는 점을 계속 주장했다”며 “어떤 단계에서든 제공된 구호식량이 전용되는 게 발견될 경우 EU 집행위는 지체없이 구호를 중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EU 식량평가단보다 앞서서 북한 내 식량실태를 조사한 미국은 아직까지 식량지원에 대한 결론을 내리지 않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