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등 13개국 의원들 “北인권 정상회담 의제돼야 ”

▲국제의원연맹(IPCNKR)은 29일 북한 인권문제 해결을 위한 총회를 개최했다.ⓒ데일리NK

‘북한 자유이주민 인권을 위한 국제의원연맹'(IPCNKR) 소속 의원들이 29일 서울에서 4차 총회를 열고 10월 2일에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에서 북한인권과 탈북자 문제를 의제로 다룰 것을 한국정부에 촉구했다.

한국을 비롯해 미국, 일본, 영국, 캐나다, 유럽연합 등 13개국 67명의 의원들은 북한 인권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사회의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향후 북한 인권문제 해결을 위해 매년 북한인권 백서를 발간키로 결정했다.

이날 소속 의원들은 총회에서 채택한 공동 성명서에서 “정상회담 의제로 북한인권 문제를 의제로 채택해 논의할 것을 촉구한다”면서 “국군포로와 납북자 문제 등도 인도주의적 현안 해결을 위해 실질적인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또 “6∙25전쟁 당시 발생한 국군포로와 현재까지 북한에 납북돼 돌아오지 못한 인사들에 대한 생사확인 및 이들의 송환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반기문 UN사무총장에 의해 주관되는 유엔난민고등판무관(UNHCR)은 각국에서 탈북자 보호에 보다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면서 “대북 경제지원과 동시에 인도주의적 문제 해결도 확대될 수 있도록 UN 등 국제기구 연대를 강화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IPCNKR 상임공동의장인 에드 로이스(Ed Royce)미 하원의원은 “북한에서 굶주리고 있는 어린이들을 위해 국제사회의 공조를 이끌어내는 데 노력할 것”이라며 “북한이 인권유린을 하지 않고 중국 등이 탈북자 처리 등과 관련해 국제사회 규범을 따르도록 여건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황우여 IPCNKR 상임공동의장은 “오늘 의원 총회에서 북한인권 개선을 위한 국제 의원들의 연대와 공동의 보고서를 발간 할 것”이라면서 “특히 납북자 문제도 해결해야 할 문제라는 것에 의원들이 동의하고 있어 향후 납북자 문제 해결을 위한 의원연맹 내 특별위원회 결성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총회에는 각국의 북한 인권 관련 NGO들과 탈북자 지원 활동가들이 참석해 재중 여성, 아동 등 탈북자들에 대한 국제법상 난민지위 획득과 강제송환을 저지 하기 위한 대책 등도 논의했다.

이날 총회에는 에드 로이스, 다이안 왓슨 미 하원 의원, 유럽연합 야누스 레반도스키, 일본 나까가와 마사하루, 몽골의 군달라이 람자브, 캐나다 베리 데블린, 폴란드의 K.모스칼 의원 등 13개국 67명의 의원들이 참석했다. 국내에서는 황우여, 김기현, 황진하, 신명, 송영선, 김희정 등 25명의 의원이 참석했다.

지난 2003년 창립된 IPCNKR은 북한인권 관련 법규제정 및 탈북자 난민지위 획득, 보호 요청, 주요 탈북경로 및 일시 체류국 현지조사 등을 위한 정기 총회를 개최하고 있으며, 현재 36개국 111명의 국회의원이 회원으로 등록돼 활동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