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北로켓발사 계획 철회해야…안보리결의 위반”

캐서린 애슈턴 유럽연합(EU) 외교안보 고위대표가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 계획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고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애슈턴 대표는 17일(현지 시간) 발표한 성명서에서 “이번 (북한의) 발사계획은 국제적 의무와 정반대되는 것이며, 특히 유엔(UN) 안전보장 이사회 결의안(1874호)에 위반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애슈턴 대표는 “북한은 발사 계획을 재고해야 한다”면서 “북한의 발사 계획은 핵 문제에 관한 6자회담 재개를 위한 여건을 만들어 내려는 외교적 노력을 약화시킬 것”이라고 덧붙였다.


2009년 북한의 2차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로 채택된 UN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 1874호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금지하고 있다. 북한은 UN 안보리의 결정에 반발, 6자회담을 전면 중단시켰다.


미국은 북한이 장거리 로켓을 발사할 경우, 식량지원이 어렵다는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일본은 로켓 발사 계획을 철회할 것을 강력히 촉구하면서 미사일 방어 시스템을 이용, 요격하는 방안까지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요미우리신문은 일본 정부가 로켓을 요격하기 위해 자위대법에 근거한 ‘파괴조치명령’ 발령도 고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도 북한에 자제를 촉구했다. 장즈쥔 중국 외교부 부부장은 지재룡 주중 북한 대사를 불러 로켓 발사를 재고할 것을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장 부부장은 한반도의 평화 유지에 대해 북한도 공동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러시아 외무부는 홈페이지에 발표한 성명에서 “북한의 발표는 심각한 우려를 자아내는 것”이라며 “북한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위반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북한은 16일 김일성 주석 100회 생일을 전후한 다음달 12~16일에 ‘광명성 3호 위성’을 발사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