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일본 30일까지 北인권결의안 제출할 것”

일본과 유럽연합은 늦어도 오는 30일까지 북한 인권결의안 초안을 제63차 유엔총회 제3위원회에 제출할 것이라고 미국의 소리(VOA)가 25일 보도했다.

방송은 유엔주재 프랑스대표부 관계자의 인용, “이번 결의안 역시 과거와 같이 수 십개 국이 공동으로 발의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사회와 인권, 문화 문제를 담당하는 유엔 제3위원회가 북한 인권결의안에 대해 11월 말에 표결할 예정이며, 이후 유엔총회에 넘길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엔은 지난 2005년부터 매년 채택된 총회의 북한 인권결의안을 통해 북한에서 자행되는 광범위한 인권침해에 대해 우려를 표시하고, 이에 대한 실태 조사와 북한 정부의 인권 개선 노력을 촉구해 왔다.

한편, 지난 노무현 정부는 유엔 대북인권결의안과 관련 2003년 유엔 인권위원회 표결에 불참한데 이어 2004~2005년 유엔 인권위원회 표결과 2005년 유엔 총회 표결에서 내리 기권했다가 북한이 핵실험을 단행한 직후인 2006년에만 찬성표를 던졌다.

그러나 지난 7일 국회국정감사에 출석한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한나라당 정진석 의원이 “이명박 정부는 올 11월 중순 처리될 것으로 보이는 유엔총회의 북한인권결의안에 찬성해야 한다”고 주장하자 이에 대해 “찬성할 계획을 갖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