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日, 북핵·납치문제 해결 압박

유럽연합(EU)과 일본이 5일 북한에 핵프로그램과 일본인 납치문제에 대해 조속히 해결할 것을 촉구하는 압박을 가했다.

EU 순회의장국인 독일의 앙겔라 메르켈 총리는 이날 베를린에서 주요선진국(G8) 정상회담을 앞두고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회담을 가진 뒤 공동성명에서 “EU와 일본은 한반도 비핵화의 목적을 이루겠다는 강력한 약속을 재확인한다”고 밝혔다.

두 총리는 북한에 핵원자로를 폐쇄하겠다는 약속을 신속히 이행할 것을 촉구했다.

북한은 방코델타아시아(BDA)의 북한자금 이체문제가 해결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영변 핵시설을 폐기하겠다던 2.13 6자회담 합의내용의 이행을 미루고 있다.

공동성명은 또 “일본과 EU는 1970년대와 1980년대 북한의 일본인 납치사건을 포함해 북한의 인권침해에 관해 지속적이고 매우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