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Z 평화공원 김정은 업적 내세우기 좋은 사업”

박근혜 대통령이 8·15 경축사를 통해 북한에 공식 제안한 ‘비무장지대(DMZ) 세계평화공원’의 후보지로 경기도 파주와 강원도 철원·고성 등이 유력하게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소식통은 16일 “서부·중부·동부전선에서 각각 DMZ 세계평화공원 후보지가 검토되고 있다”며 “서부전선에선 판문점 인근 지역(파주), 중부전선에선 철원, 동부전선에서 고성이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파주는 경의선 철도와 도로가 연결돼 있고 수도권에서 1시간대의 거리라는 점이 강점으로 꼽힌다. 또 분단을 상징하는 판문점과 대성동 마을도 자리 잡고 있다.


6·25 전쟁 당시 최대 격전지인 철원에는 노동당사 건물 등 전쟁의 상흔이 많이 남아 있고 고성은 설악산과 금강산을 연결하는 백두대간 생태 중심에 있는 데다 남북을 연결하는 동해선 철도와 육로가 조성돼 있다는 점이 강점으로 꼽힌다.


이 소식통은 “이들 지역 중 한 곳에서 우선 사업을 추진하고 다른 지역에선 순차적으로 진행할 수도 있고 여러 지역에서 동시에 추진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박 대통령이 지난 5월 미국 의회 상·하원 합동회의 연설에서 DMZ에 세계평화공원을 만들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이후 구체적인 추진 방안을 검토해왔다. 김형석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현재 관계부처와 함께 구체적인 필요한 조치를 검토 중에 있고, 확정되면 곧바로 관련된 조치를 취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현재 관계부처 및 전문가와 함께 평화의 상징성, 환경 영향성, 접근성 등을 기준으로 검토중에 있다”며 “가장 실현 가능성이 있고 현실적인 방안을 갖고 북한과 협의해서 성사되도록 노력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최종 입지는 DMZ의 특성상 북한 및 유엔사와의 협의를 거쳐서 결정될 문제”라고 말했다.


정부는 DMZ 세계평화공원으로 선정된 지역에선 남북의 무장 병력과 장비를 철수시키고 지뢰를 제거하는 한편 DMZ 내에 설치된 철책도 철거한다는 방침이다. 때문에 DMZ 세계평화공원 조성을 위해서는 북한의 협조가 관건이다.


이에 대해 조봉현 IBK경제연구소 연구위원은 데일리NK에 “(DMZ 평화공원을) 북한은 지금까지 비난해왔지만 김정은 체제에서도 대외적 업적으로 내세울 수 있는 좋은 사업”이라며 “김정은 체제의 고립을 탈피할 수 있는 수단이기 때문에 적극적으로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조 연구위원은 이어 “DMZ는 분단과 갈등의 상징으로 돼있다. 평화공원을 조성할 경우 갈등과 긴장을 평화와 협력의 메시지로 바꿀 수 있다”면서 “다양한 채널을 통해 북한을 설득하고 여건이 성숙된다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를 논의하기 위한 남북 협의체를 구성해야 한다”면서 “당장 추진할 수 있는 문제는 아니지만 남북관계가 점차 개선될 경우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전현준 동북아평화협력연구원장도 “예상하기 어렵지만 김양건이 이야기한 것처럼 개성공단이 잘되면 DMZ 평화공원도 잘될 것”이라면서 “북한측 이야기가 잘 반영된다면 나머지 부분들도 진전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전 원장은 “1, 2년사이에 단기적으로 해결될 수는 없고 우여곡절이 있겠지만, 인내심 있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