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Z 생태계보전 기초조사 2006년 착수

내년부터 기초조사를 시작으로 비무장지대(DMZ)에 대한 생태계 보전대책이 본격 추진된다.

다양한 야생 동ㆍ식물이 서식하는 DMZ 남측 지역에 대한 토지현황 파악을 바탕으로 보호지역을 지정해 생태계를 보전하게 된다.

환경부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DMZ 일원 생태계보전대책’을 마련해 지난 22일 국무회의에 보고했다고 24일 밝혔다.

환경부는 먼저 DMZ 남측 지역 생태계에 대한 주기적인 조사와 함께 국립생물자원관에 DMZ 자생생물관을 별도로 설치할 계획이다.

또한 DMZ 내부 토지가 1940년대 농지개혁 이후 대부분 소유 실태조차 밝혀지지 않은 실정을 감안해 내년부터 토지 현황을 파악하기 위한 경계측량을 거쳐 지적(地籍)관련 복구작업을 벌일 방침이다.

정부는 이를 바탕으로 장기적으로 DMZ를 생태ㆍ경관 보전지역으로 지정하되 보전가치에 따라 핵심ㆍ완충ㆍ전이구역으로 분류해 보전과 이용의 조화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아울러 남북 공동의 ‘국제연합교육과학문화기구(UNESCO) 생물권 보전지역 지정’을 장기 목표로 추진하고 한강하구에서 백령도에 이르는 남북해양 접경해역은 ‘국제해양평화공원’으로 지정하는 방안도 모색키로 했다.

한편 DMZ는 67종의 멸종 위기종을 포함한 2천716종의 야생 동ㆍ식물이 서식하는 생태계의 ‘보고(寶庫)’로 불리고 있으며 최근 남북교류 증가에 따른 개발 수요를 흡수하면서 생태계를 보전하기 위한 대책이 요구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