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Z·북한서 유해 발굴 노력 강화”

이상희 국방장관은 29일 “40% 이상의 (호국영령의)유해가 비무장지대(DMZ)와 북한에 산재한 것으로 예측하는데 이에 대한 발굴 노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국립서울현충원 내 국방부 유해발굴 감식단(단장 박신한 육군 대령)신청사 개관식에 참석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하고 “정부와 군은 조국을 위해 희생하신 마지막 한 분을 모시는 그날까지 정성과 책임을 다한다는 각오로 임무를 수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장관 주관으로 열린 개관식에는 김태영 합참의장을 비롯한 육․해․공 3군 참모총장과 백선엽 예비역 대장 등 보훈단체장, 유가족 대표와 도나 크리습(해군 소장) 미국 합동 전쟁포로․실종자 확인사령부(JPAC) 사령관 등 국내외 주요 인사들이 대거 참석했다.

이 장관은 축사에서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에 대해 “규모는 작지만 미국 JPAC과 유사한 체제를 갖췄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하지만 신청사 신축은 시작일 뿐, 아직 호국영령의 유해를 2% 찾는데 그치고 있다”며 “임무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정부는 현재 유해발굴 지도를 만들고 있으며 금년 중 완료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감식단뿐 아니라 군단 단위의 발굴활동도 배가하고 DNA 감식을 위한 시료채취도 연 3천 건 이상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로 지어진 유해발굴 감식단 신청사는 디지털 X-레이 촬영기와 3차원 스캐너, 그리고 초음파 세척기 등 정밀 감식을 위한 장비를 갖추고 있다. 특히 기존에 화장 처리하던 DNA 샘플을 보관해 장기적으로 감식 성공률을 높일 수 있는 유해 보존실이 처음으로 설치됐다.

JPAC 사령관인 도나 크리습 해군소장은 개관식 참여 후 기자들과 만나 북미 관계 약화로 인해 2005년 중단되었던 미군유해 발굴작업에 대해 “북한지역의 유해발굴 재개 결정이 내려질지 여부를 기다리는 상태”며 “아직 북한지역에서 미군 유해 발굴 작업을 재개키로 결정된 바 없다”고 말했다.

작년 10월 국방부 국정감사에서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한나라당 김옥이 의원은 2000년부터 현재까지 2천598구의 유해를 발굴·안장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발굴대상자인 실종자 13만3천192명의 유해를 모두 발굴하려면 65년, 남한 지역 내 묻혀 있는 9만 명만 발굴하는데도 45년이 걸릴 것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