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Z를 PMZ(Peace Making Zone)로…”

양영식 전 통일부 차관은 10일 “비무장지대(DMZ)를 평화지대(PMZ.Peace Making Zone)로 선포하는 방안을 검토할 만하다”고 주장했다.

양 전 차관은 ‘2007 한국교회 대부흥 100주년 기념사업위원회’가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개최한 ‘한반도 평화통일 국제심포지엄’ 이틀째 회의 주제강연에서 한반도 평화를 위해 종전 선언이 선포된다면 DMZ를 PMZ로 대체할 것을 제안했다.

양 전 차관의 주장은 제2차남북정상회담에서 비무장지대를 평화지대로 교체하는 방안을 회담 의제로 삼자는 정치권 일각의 움직임과 맞물려 주목된다.

그는 또 종전 선언을 위해 사전에 대비해야할 과제로 ▲해상분계선의 재설정 ▲유엔군사령부의 존폐 ▲남측의 국가보안법과 북측의 당규약 등 적대적 법률의 폐지 등을 꼽았다.

양 전 차관은 “해상분계선 재설정 문제는 북한이 장차 평화협상에 대비해 과제를 제기한 것으로 봐야하며 유엔군 사령부는 평화협정 체결시까지 존속시키되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에 따라 조정해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적대적 법률의 폐지에 대해서는 남북기본합의서에 저촉되는 법률적ㆍ제도적 장치의 개정 폐기 문제를 법률 실무협의회에서 해결하도록 규정한 남북기본합의서의 남북화해관련 부속합의서 제4조를 따라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현숙 대한적십자사 부총재는 ‘한반도 평화정착과정에 필요한 경제,사회,문화 협력과 교회의 역할’이란 제목의 발제에서 “양적 교류확대의 초기단계에서 벗어나 체제차이, 이념차이를 극복하고 통합을 이뤄내는 2단계 교류.협력 방식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반도 평화통일 국제심포지엄은 11일까지 계속되며 한반도 평화체제 정착을 위한 토론과 세미나, 문화공연 등이 진행된다.

마지막 날에는 지구촌 화해와 평화, 남북한 평화통일을 촉구하는 선언문이 채택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