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6.15 8주년 행사에 李대통령 초청

사단법인 김대중 평화센터는 6.15 남북공동선언 8주년을 맞아 다음달 12일 여의도 63빌딩 국제회의장에서 기념행사를 갖는다.

이번 행사는 한반도 문제 전문가인 브루스 커밍스 미국 시카고대 교수와 와다 하루키 일본 도쿄대 명예교수, 6.15 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상임대표었던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의 특별강연과 6.15 남북정상회담의 당사자인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연설 등의 순서로 진행된다.

행사위원장을 맡은 임동원 전 통일부 장관은 26일 `초청의 말씀’을 통해 “이번 행사는 새 정부가 남북관계 발전을 새롭게 모색하고 있고 6자 회담의 긍정적 전망이 높아지는 시점에서 열리는 것이어서 그 어느 때보다 의의가 깊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서는 6.15 선언의 이행과 계승 발전을 다짐하고, 남북 당국의 대화를 촉구하는 내용의 선언문도 채택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김 전대통령은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이명박 대통령이 `6.15’와 `10.4’를 사실상 묵살하고 있는데, 존중하는 태도를 가져야 한다”며 현 정부의 남북정책을 비판한 바 있어 이 대통령 등 정부 고위 관계자들의 참석 여부도 관심을 모으고 있다.

참여정부 시절에는 6.15 기념행사에 매년 노무현 전 대통령이 직접 참석했으며, 주최측은 이번 행사에 앞서 이 대통령과 한승수 총리, 김하중 통일장관 등에 초청장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김대중평화센터는 센터의 임원과 자문위원, 각계의 인사 47명으로 이뤄진 대규모 기념행사위원회를 구성했으며, 네티즌 100명에 대한 특별초청 행사도 갖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