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李대통령 남북관계 의도적 파탄”

김대중 전 대통령이 최근의 남북관계 경색과 관련해 “(이명박 대통령은) 남북관계를 의도적으로 파탄내고 있다”며 “성공 못한다”고 말했다.

김 전 대통령은 27일 오전 최근 방북했던 강기갑 민주노동당 대표를 만나 “이명박 정부는 무슨 수로도 (미북 관계개선을) 역행하지 못한다”며 “만약 역행한다면 김영삼 정부 시절의 ‘통미봉남’ 상태를 맞이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전 대통령은 “북미간에 관계가 개선되는데 어떻게 이명박 정부가 북한과 다투겠나”라며 “그러나 이명박 정부에 기대하기는 어렵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 할 일을 제대로 해서 지지율이 올라가야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도 바꿀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 전 대통령은 또 최근 ‘삐라’ 문제와 관련 “상호 비방을 하지 않기로 남북이 약속했는데 우리가 약속을 안 지킨 것”이라며 “정부는 비방을 안 하고 민간은 비방을 해도 된다는 게 합의인가. 사람 우롱하는 얘기와 같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