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李대통령, 남북관계 `5대 결단’ 해야”

김대중 전 대통령은 16일 “지금 정부는 남북대화를 열지 못해 국제적 흐름에서 소외된 처지에 놓여 있다”면서 이명박 대통령에게 6.15공동선언 인정 및 남북정상회담 제안 등 5대 결단을 촉구했다.

김 전 대통령은 이날 한국기독교연합회관 대강당에서 열린 한신대 `평화와 공공성 센터’ 창립식에 참석, `남북관계 발전과 동북아시아의 평화’를 주제로 특별강연을 한 자리에서 “남북대화가 시급히 재개되지 않으면 (한국이) 고립과 손실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5대 결단으로는 ▲6.15 남북공동선언 및 10.4선언 인정 ▲인도적 쌀 지원의 조속한 재개 ▲개성공단 노동자 숙소 예정대로 건설 ▲금강산관광 재개 ▲북한에 남북정상회담 제안 등이 제시됐다.

그는 “6.15, 10.4선언을 인정하지 않고는 남북관계의 정상적 추진을 기대하기 어렵다”며 “정상회담만이 새로운 신뢰 속에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안보체제 구현을 위한 성공적 합의를 이뤄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미국의 대북 테러지원국 해제와 관련해선 “만시지탄이지만 매우 잘 된 것으로 남북관계도 큰 진전이 이뤄질 것”이라며 “북한은 제3단계 협상을 통해 일호의 의문의 여지 없이 핵에 대해 모든 것을 공개하고 완전히 포기해야 하며 국제사회로 나와 중국, 베트남처럼 평화의 대열에 참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퍼주기’와 `잃어버린 10년’이라는 견해에 단호히 반대한다”며 “북한으로의 진출은 현 경제난국을 타개할 획기적 방법이기도 한 만큼 국익 입장에서도 남북관계 개선을 서둘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반도의 세력 균형만이 우리가 평화와 안전을 누릴 수 있는 길”이라며 “미국만이 한반도에서 세력균형의 중심이 될 수 있기 때문에 미국과의 동맹을 굳건히 유지하면서 중국, 일본, 러시아와 밀접한 협력관계를 지키는 `1동맹 3협력 체제’를 견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전 대통령은 “일부에서 과거로의 역주행이라는 말이 빈번히 나올 정도로 참으로 우려스러운 상황”이라며 “그러나 이승만, 박정희, 전두환 독재가 국민의 힘 앞에서 무너졌듯 국민이 앞으로도 민주주의를 굳건히 지켜낼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