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盧 비리수사, 내게도 불행”

김대중(DJ) 전 대통령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수뢰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 “노 대통령 개인을 위해서도, 야당을 위해서도, 같은 진보진영 대통령이었던 나를 위해서도 불행”이라는 인식을 갖고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DJ 측이 21일 공개한 올해 고인의 일기를 보면 DJ는 4월18일자 일기에서 노 전 대통령 일가와 인척, 측근들이 줄지어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고 언급하면서 “노 대통령이 사법처리될 모양. 큰 불행”이라며 이같이 우려를 나타내면서 “노 대통령이 잘 대응하기를 바란다”고 적었다.

그는 이어 5월23일 노 전 대통령 서거 소식에 “자살했다는 보도. 슬프고 충격적”이라고 안타까워하면서 “너무도 가혹하게 수사를 했다. 마치 소탕작전을 하듯 공격했다”고 검찰의 여론몰이식 수사 태도를 강력히 비판했다.

그러면서 “신병을 구속하느니 마느니 등 심리적 압박을 계속했다. 결국 노 대통령의 자살은 강요된 거나 마찬가지”라고 했다.

노 대통령 서거에 대한 거국적인 추모 열기에 대해서는 “국민의 현실에 대한 실망, 분노, 슬픔이 노 대통령의 그것과 겹친 것 같다”고 분석하면서 “앞으로도 정부가 강압일변도로 나갔다가는 큰 변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DJ는 85회 생일인 1월6일 일생을 회고, “살아온 길에 미흡한 점은 있으나 후회는 없다”고 밝혔고, 15일에는 “수많은 박해 속에서도 역사와 국민을 믿고 살아왔다. 앞으로도 생이 있는 한 그 길을 갈 것”이라고 말했다.

DJ측 최경환 비서관은 “2008년과 2009년 1월1일부터 6월4일까지 (고인은) 두 해 두권의 일기장을 남겼으며, 오늘 공개한 것은 2009년 일기장의 일부”라며 “김 전 대통령의 생애와 마지막 생각, 국민과 나라 사랑에 대한 마음을 되새기는 귀중한 자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