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햇볕정책이 북한인권 개선하는 길”

김대중 전 대통령은 24일 “햇볕정책이야말로 남북한의 긴장을 완화시키고 평화적 공존과 교류협력, 평화적 통일을 통해 인권을 개선하고 장차 민주화를 실현시키는 길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김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국가인권위원회가 효창공원 내 백범기념관에서 개최하는 설립 5주년 기념식에 앞서 배포한 축사에서 “공산국가의 인권은 외부의 간섭과 억압에 의해 해결된 예가 없으며 개혁개방으로 유도했을 때 통제가 완화되고 심지어 민주화까지 됐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북한에 식량과 비료, 의약품과 의류를 지원해 생존적 인권 해결에 도움을 줬고 북한은 이에 대해 감사하고 동경하는 마음을 갖고 있다”며 “정치적 인권 부분에서 큰 성과를 올리지는 못했지만 1만3천여명의 이산가족 상봉을 이뤄내 시민적 인권을 실현했다”고 평가했다.

김 전 대통령은 “집권 당시 많은 난관을 거쳐 만들어낸 인권위가 지난 5년간 이뤄낸 업적에 경의와 감사를 드린다”며 “인권위가 출범 5주년을 계기로 북한 인권에도 관심을 갖고 가능한 노력을 다해 줄 것을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안경환 인권위원장은 기념사에서 “인권위의 탄생자체가 한국사회 민주화의 상징적 성과이자 새로운 도전이었다”며 김대중 전 대통령과 인권위법 제정을 지원한 인권단체 및 관계자들에게 사의를 표했다.

안 위원장은 “인권위는 5년 전 초심으로 돌아가 인권의 사각지대에서 고통받는 약자와 소수자들을 보살피고 따뜻한 인권감수성을 가꿔나가는 한편 국제사회를 선도하도록 힘쓰겠다”며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세상’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임채정 국회의장과 이정호 청와대 시민사회수석, 브리아인 버드킨 전 유엔인권특별자문관 등 300여명이 참석하며 인권위 설립공로자 5명에 대한 감사패 증정과 인권논문상 시상식 등이 거행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