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햇볕정책이 결과적으로 北 핵보유 도와”

한나라당 안상수 원내대표는 25일 주요당직자 회의에서 하루 전 김대중 전 대통령이 손학규 대통합민주신당대표를 만나 ‘통일부를 없애지 않으면 나라가 망하느냐’고 불편한 심기를 들어낸 데 대해 “전직 대통령으로서 바람직하지 않은 언행”이라고 잘라 말했다.

안 대표는 이 자리에서 “한나라당은 방만한 정부를 작고 효율적인 정부로 줄여 혈세를 막고, 공무원들의 각종 규제를 혁파해 정말 제대로 된 나라를 건설해 보고자 하는 것인데 왜 왜곡해 받아들이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통일부에 관해서도 완전히 없애는 게 아니고 외교부와 통합해 두 부처 간 빚어진 혼선을 없애고, 대북정책도 공감대를 얻어 효율적으로 추진하자는 것”이라며 통일부 폐지안 제기 배경을 재차 설명했다.

그는 “통합신당이 반대하면 정부조직법은 통과될 수 없다”면서 “인기영합적이고 정략적인 반대를 하지 말고 새 정부가 출범하는 입장을 감안해 정부조직법 개정안을 원활하고 신속하게 처리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심재철 원내수석 부대표도 “(김 전 대통령) 자신이 펼친 무리한 햇볕정책은 결과적으로 북핵 보유를 도와준 일이 됐다. 역사적인 인과관계를 엄밀하게 기억해 주기를 바란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북 퍼주기와 핵보유에 일말의 책임이 있는 김대중 전 대통령은 그렇게 말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통일(과) 외교가 통합한 것은 북핵이 남북의 문제가 아니고 6자회담 속에서 함께 풀어야 한다는 냉엄한 국제관계의 힘의 관계를 고려한 것이다. 통합신당 측의 전폭적인 협력을 기대해 마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