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햇볕정책은 성공” 계속 강변…아직 정신 못차려

김대중(DJ) 전 대통령은 “햇볕정책은 성공한 것”이라며 “훨씬 더 성공할 수 있는데 북·미 관계 때문에 안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핵문제 등 현안문제 해결을 위해 “정상회담을 해야 한다”며 “일단 만나게 되면 역사적 평가를 위해서라도 일을 만들게 된다”고 했다. “그렇게 해놓으면 보수세력이 정권을 잡더라도 바꾸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DJ는 북핵 문제는 미국과 일본이 먼저 북핵 해결의 진정성을 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DJ는 북한이 핵실험 실시를 공개 선언한 3일 오전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미국과 일본이 핵문제 해결을 하고 싶은 것이 확실하면 해법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일본이 동맹을 강화하고 MD체제를 만들고 일본이 개헌까지 운운하는 판”이라며 “그 사람들이 잠재적인 적으로 중국을 설정하고 북한을 악당으로 만들어 자기네 세계전략의 희생양으로 이용하려는 입장이라면 해결할 기미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핵실험을 하게 되면 미국은 미사일방어(MD) 개발 등 군비를 한층 강화할 것이고, 일본에서는 핵무장을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질 것”이라며 “미국은 북한에 방코델타아시아(BDA) 문제를 빨리 해결해 주고 북한과 주고받는 협상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미국의 조치도 미흡하다”며 “BDA 증거를 내놓아 북한을 책임지게 만들고, 없으면 해결해줘야 하는데 잘 안되고 있다”고 말했다.

DJ는 또 “북한이 떳떳한 점도 많은데 당당하게 6자회담에 나가 핵을 포기하고 미사일도 모라토리엄(발사 유예)할 용의가 있다고 말하라는 것”이라며 “특히 BDA 문제는 증거가 있으면 내놔라, 그러면 처리하겠다고 6자회담 가서 얘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결과적으로 가장 큰 위협을 받는 것은 남한”이라며 “북한은 BDA 문제가 늦어진다고 해서 핵으로 가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