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햇볕정책으로 北에 돈 퍼주었다는 거 잊었는가”

북한민주화운동본부는 이명박 대통령을 향해 ‘독재자’라고 발언해 물의를 일으키고 있는 김대중 전 대통령에게 “사회혼란과 국민분열을 조장하지 말라”고 18일 촉구했다.

단체는 이날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김대중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과연 김대중 전 대통령의 정체는 무엇인지 반문하며 비자금 등의 수많은 의혹에 대해 국민 앞에 낱낱이 공개할 것을 촉구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단체는 “김대중 전 대통령은 재임 시절 ‘햇볕정책’이라는 대북정책을 통해 국민세금과 함께 국가 공권력을 가지고 막대한 민간 자금을 북한에 퍼주었다는 사실은 만천하가 알고 있다”며 “그 결과 북한은 핵무기 개발을 멈추지 않고 있으며 대한민국의 안보와 평화, 나아가 세계 평화를 위협하게 되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대중 전 대통령은) 민주주의와 인권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처럼 발언을 하고 다녔지만 세계에서 최악의 인권유린 국가, 민주주의라는 것이 존재하지 않는 김정일 독재자에 대해서는 아무런 발언도 하지 않고 있으며, 북녘 땅에서 고통 속에 신음하는 주민들의 인권에 대해서 철저히 외면하여 왔다”고 강조했다.

한편, 북한민주화네트워크와 북한민주화운동본부 등 12개 북한인권단체들도 16일 공동성명을 통해 “전직 대통령이 나서서 남북관계 경색의 모든 책임이 마치 현 정부에게 있는 것처럼 국민들을 호도하고 반정부투쟁을 선동하는 것은 매우 무책임하고 부적절한 언사”라면서 “현 남북관계 경색의 책임이 한국 정부에 있다는 일부 야당과 시민단체들의 주장은 시대착오적인 발상”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이 핵실험을 하고, 자국민을 잡아 가두는 것에 말 한마디 제대로 하지 않는 사람들이 6.15정신을 운운하고 남북관계 발전을 논할 자격이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