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한국 다른 방법으로 PSI 협력중”

김대중(金大中.DJ) 전 대통령은 18일 “정부는 북한과 직접 전투위험이 있는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에 참여해 북한과 대치하기 보다는 다른 방법으로 PSI에 협력하고 있고, 유엔 인권결의안에도 협력하고 있다”며 최근 정부의 북핵 대응행보를 긍정평가했다.

김 전 대통령은 이날 신라호텔에서 ‘아시아 소사이어티’ 주최로 열린 ‘아시아 청년지도자 포럼’ 기조연설을 통해 “북핵을 반대하고 대량살상무기의 외부유출을 절대 막아야 한다는 생각에서 정부가 이 같은 결정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정부는 PSI에 참여안하기로 결정한 것 같다”며 “이는 한국이 북한의 핵을 조금이라도 용납해서도 아니고 북한이 대량살상무기를 만들거나 판매하는 것을 묵인해서도 아니며 남한의 지정학적 특수성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아시아 청년지도자 포럼’ 회원들에게 “아시아 공동체는 각국의 이익과 아시아 전체발전에 매우 중요한 과제로 아시아 공동체가 형성될 날이 멀지 않았다”며 아시아 공동체 구성의 필요성을 역설한 뒤 “아시아의 리더들은 아시아 공동체와 함께 협력 체제를 강화해 빈곤국의 발전을 위한 구체적이고 명확한 비전을 제시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대통령은 이날 ‘아시아 소사이어티’ 행사를 마지막으로 올해 외부초청 연설 일정을 마무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