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통일부 안 없애면 나라 망하는가”

김대중 전 대통령은 24일 대통령직 인수위가 통일부와 외교부의 통합 등을 포함한 정부조직법 개정안을 내놓은 데 대해 “통일부는 통일에 대한 열망을 갖고 노력하고 있다는 상징이라고 할 수 있다”며 “통일부를 없애지 않으면 나라가 망하는가”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김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동교동 김대중 도서관에서 대통합민주신당 손학규 대표를 면담한 자리에서 손 대표로부터 “이명박 당선인이 내놓은 정부조직법 개편안은 그 내용과 절차에 다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자 “손 대표의 말씀에 동의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전 대통령은 “단일민족으로서 1천300년간 통일 못한 민족이 전세계에 없으며, 타의에 의해 분단된 것은 망국에 버금가는 통한지사”라며 통일부의 존립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이번 임시국회 한달이 신당으로선 야당의 존립 가치를 보여야 하는 매우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 “국민들이 강력한 야당이 필요하다고 느낄 수 있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이어 “반대를 위한 반대를 해선 안되지만, 정당한 반대는 반드시 해야 한다”면서 “반대를 위한 반대를 한다고 하는 비판이 두려워서 정당한 비판을 두려워해선 안된다. 국민들이 잘 느낄 수 있는 논리와 근거를 갖고 국민을 잘 설득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