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지난 5월 클린턴 방북 권유”

미국 여기자 석방교섭을 위해 방북한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에게 김대중 전 대통령이 지난 5월 북한문제 해결을 위한 방북을 적극 권유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김 전 대통령은 지난 5월18일 `C40 서울세계도시 기후 정상회의’ 참석차 방한한 클린턴 전 대통령과의 만찬에서 “지미 카터 전 대통령처럼 당신이 적극 나설 때”라고 조언했다고 측근인 민주당 박지원 의원이 4일 밝혔다.

지난 1994년 북핵위기 당시 카터 전 대통령이 개인자격으로 북한을 방문해 상황을 반전시킨 것처럼 클린턴 전 대통령도 방북을 통해 대결국면 해소에 역할을 해야 한다는 취지였다.

김 전 대통령은 클린턴 전 대통령 재직 당시 도출된 9.19 합의 내용을 거론하면서 “(북미수교와 에너지지원 등 9.19 합의가 지켜지지 않아) 북한이 초조하고 억울해하니까 지금 이런 일이 벌어지고 있다”며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9.19 합의를 이행하겠다고 선언하면 모든 문제가 풀린다”고 지적했다.

김 전 대통령에게 북한 상황을 설명들은 클린턴 전 대통령은 무릎을 치면서 “미국에 돌아가자마자 오바마 대통령과 힐러리 국무장관에게 이 이야기를 전하겠다”고 화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특히 “오바마 대통령이나 힐러리 장관의 대북정책은 나와 김 전 대통령이 추진했던 정책이다. 지금도 그렇게 하고 있다”고 반색했다는 후문이다.

클린턴 전 대통령의 방북은 여기자 석방교섭을 위한 것이라고는 하지만, 클린턴 전 대통령의 호의적인 반응을 감안한다면 당시 대화에서 상당한 아이디어를 얻은 것으로 볼 여지가 있다는게 김 전 대통령측 시각이다.

연세대 신촌세브란스병원에 입원 중인 김 전 대통령도 이날 클린턴 전 대통령의 방북사실을 보고받고 상당히 기뻐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의원은 “김 전 대통령에게 클린턴 전 대통령 방북 기사를 조금만 읽어드렸는데 몸짓으로 더 읽어달라고 하셨다”며 “기분이 좋으셨는지 고개를 끄떡끄떡하시면서 경청하셨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