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입원부터 서거까지 투병 37일

김대중 전 대통령은 세브란스병원에 입원한 37일 동안 위험한 고비를 수차례 넘기며 쾌유를 기원하는 가족과 지지자 등에게 희망을 줬지만 18일 끝내 병환을 이기지 못해 유명을 달리했다.

고인의 병세가 세인에 처음 알려진 것은 지난달 13일. 가벼운 열이 나는 등 감기 기운이 있어 병원에 입원했고 이 사실이 언론에 보도된 것.

85세의 고령임에도 지난 5월 노무현 전 대통령의 빈소를 직접 찾아 조문하는 등 최근까지 비교적 정정한 모습을 보였기에 김 전 대통령이 입원했다는 소식에도 많은 사람은 곧 회복할 것임을 믿어 의심치 않았다.

하지만, 건강상태는 병원 바깥의 기대와 달리 매우 심각하게 악화했다.

김 전 대통령은 입원 사흘 만인 지난달 15일 중환자실로 옮겨졌고 다음날에는 산소포화도가 처음으로 정상치를 밑도는 86%까지 떨어져 인공호흡기를 달아야 했다.

다행히 며칠이 지나자 스스로 호흡할 수 있게 됐고, 7월 22일 인공호흡기를 떼고 일반병실로 옮기면서 회복 가능성을 보여줬다.

안도와 희망은 오래가지 않았다. 일반병실로 옮긴 바로 다음날 폐동맥이 막히는 폐색전증이 갑작스럽게 나타났고 김 전 대통령은 다시 중환자실로 옮겨져 인공호흡기를 달았고 이때부터 심각한 고비가 잇따라 찾아왔다.

상태는 날로 악화해 김 전 대통령은 7월 29일 기관절개 수술을 했고 갑자기 혈압이 떨어질 때마다 의료진은 강심제 같은 약물을 투여해야만 했다. 이때부터 가족과 측근들은 병석에서 일어나지 못할지도 모른다는 불안감에 휩싸이기 시작했다.

김 전 대통령의 투병이 길어지자 그를 지지하던 사람들은 물론, 과거 경쟁 또는 반목 관계에 있던 이들도 병상을 찾아와 극적인 `화해 드라마’를 연출하기도 했다.

8월 10일에는 평생의 맞수로 최근까지도 불화를 빚었던 김영삼 전 대통령이 문병와 화해의 손을 내밀었고, 14일에는 김 전 대통령이 내란음모죄로 사형을 선고받을 1980년 권력의 정점에 서 있었던 전두환 전 대통령이 찾아와 쾌유를 기원했다.

고인이 병실에서 투병하는 동안 여야 정치권 인사들은 물론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시린 에바디 노벨평화상 수상자 등 세계 곳곳에서 800명이 문병하기도 했다.

많은 사람의 간절한 바람에도 18일 오전부터 다발성 장기부전 때문에 김 전 대통령의 혈압과 산소포화도는 크게 떨어졌고 오후 1시 43분 한국 현대 정치사의 거인이던 고인은 끝내 운명했다.

다음은 김 전 대통령의 입원부터 서거까지 주요 일지.

▲7.13 = 오후 4시40분께 폐렴 증상으로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입원
▲7.15 = 오후 1시께 폐렴 확진 판정 후 중환자실로 이동
▲7.16 = 오전 3시께 인공호흡기 부착
▲7.19 = 오후 2시20분께 인공호흡기 제거
▲7.22 = 오후 4시께 일반병실 옮김
▲7.23 = 오전 7시께 인공호흡기 재부착, 중환자실 옮김
▲7.29 = 오후 4시15분께 기관절개술
▲8.9 = 새벽 한때 악화, 오전 10시45분께 정상수치 회복
▲8.10 = 유동식 공급 재개
▲8.18 = 오후 1시43분 서거/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