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아미티지 만나 “한국 대접론’ 재차 강조

김대중(金大中.DJ) 전 대통령은 25일 리처드 아미티지 전 미국 국무부 부장관을 만나 “우리 국민은 미국에 협력하고 있는데 이라크에 파병도 하지 않은 프랑스나 독일과 같은 대접도 받지 못하고 있다”며 “동맹국으로서 일본, 프랑스, 독일과 같이 한국을 대접해줘야 한다”고 밝혔다.

김 전 대통령은 이날 동교동 김대중 도서관에서 `세계와 동북아 평화포럼'(대표 장성민 전 의원) 세미나 참석차 방한한 아미티지 전 국무부 부장관, 앤드루 카드 전 백악관 비서실장 일행의 예방을 받고 “우리는 월남.이라크 파병, 미2사단과 용산기지 이전, 한미FTA에 협조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최경환(崔敬煥) 비서관이 전했다.

DJ는 최근 언론 인터뷰와 대학 강연 등을 통해 미국과 일본 내 우파를 강력히 비판하면서 `한국 대접론’을 강조한 바 있다.

그는 또 “미국과 소련이 38선을 그어 분단이 됐고 당시 미국이 `한국은 애치슨 라인, 즉 미국 방위선 밖이다’고 해서 북한의 오판을 가져왔다”고 지적한 뒤 “현재 북한이 바라는 목표는 미국과의 관계개선과 국교정상화인 만큼 미국이 자신감을 갖고 북한과 대화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이에 대해 아미티지 부장관은 “미국 내에서 `한국이 은혜를 모른다’는 이야기가 있는데 이는 잘못된 것이고 미국은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한국전 책임론’과 관련해서도 “미군 철수가 조기에 이뤄졌고 애치슨 라인도 실수였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