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북, 100% 포식하려 들지마라”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은 최근 “북한이 4차 6자회담에서 미국에게서 받아낸 불침공 의사 확인, 주권국가 인정, 관계정상화 약속 등은 그동안 간절히 원해 온 것들”이라고 밝히고 “이제는 북한이 핵폐기 결단을 내려야 할 시점”이라며 북한의 결단을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당국자는 13일 김 전 대통령이 지난 9일 16차 장관급 회담을 앞두고 동교동 자택을 찾아온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과 환담하면서 “북한이 그런 소득들을 ’6자’의 틀에서 보장받은 만큼 이제는 핵폐기 결단을 내려야 할 시점”이라고 강조하고 13일 평양으로 떠난 정 장관을 통해 북측에 간접 메시지를 전했다고 밝혔다.

김 전 대통령은 “해방 60주년이 되는 역사적이고 뜻깊은 해에 북한이 최종 합의를 이끌어낸다면 원했던 100%는 아니더라도 김정일 위원장의 큰 업적으로 역사에 기록될 것”이라고 말하고 “북한은 100% 포식하려 들지 말고 80% 정도의 포만감에 만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이 당국자는 전했다.

미국의 협상 태도와 관련, 김 전 대통령은 “미국이 이번에는 무척 진지한 태도로 협상에 임하는 것 같다. 북한이 이런 기회를 놓치지 말아야 한다”고 말한 뒤, 정장관 등 남측에게도 6자회담의 핵심 쟁점인 북한의 평화적 핵 이용권리와 핵폐기 범위 등에 관한 협상 요령을 조언했다고 이 당국자는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