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북한은 미국을 두려워하고 있다”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은 북한이 미국을 두려워하고 있으며 동시에 관계개선을 희망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김 전 대통령은 이날 도쿄대에서 열린 한 세미나에서 “북한은 미국을 매우 두려워하고 있다”면서 북한은 또한 대미 관계개선을 강력히 희망하고 있으며 대일 관계개선도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대미관계 개선을 강력히 희망하고 있으며 워싱턴에 핵무기 포기시 평양에 인센티브를 제공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김 전 대통령은 북한 핵 문제가 평화적으로 해결돼야만 한다고 강조하면서 “북한은 즉각 6자회담에 복귀해 핵무기 포기의사를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