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방북시 김정일 답방 설명 있을 것”

김대중(金大中.DJ) 전 대통령은 21일 “김정일(金正日) 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아직 실행되지 않고 있다”며 “제가 방북하면 거기에 대한 설명도 있을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김 전 대통령은 이날 대구 영남대(총장 우동기)에서 ‘남북의 화해.협력과 민족의 미래’를 주제로 특강을 갖고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남북연합, 남북연방, 완전통일의 3단계 통일론의 실천을 강조한 뒤 “지금 현 단계에서는 평화공존하면서 안심하고 서로 협력해 나가는 교류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며 “신뢰와 협력의 여건이 성숙됐을 때, 북한의 경제력이 상당히 발전됐을 때 평화적으로 통일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통일은 경제적 도약을 이룩해서 다 같이 행복하게 사는 길이기 때문에 반드시 이룩해야 한다”며 “반도는 바다로도 통하고 육지로도 통해야 반도인 만큼 남북 간의 평화, 전반적인 교류.협력, 유라시아 대륙으로 진출이 필수불가결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북미관계 개선과 관련, “남북관계 개선 못지 않게 북미관계를 개선하는데 내 일같이 힘을 보태야 할 것”이라며 “북한은 이미 자기네 핵을 완전히 포기하고 심지어 미국의 검증을 받을 용의가 있다고 말하고 있는만큼 이제 미국이 보다 진전된 반대급부를 제시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올들어 첫 지방나들이로 대구를 방문한 김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영남대에서 민주화와 남북간 평화 교류, 화해협력 기반 조성에 기여한 공로로 명예 정치학 박사학위를 받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