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방북시 `核 대화’ 많이 오갈 듯”

정세현 전 통일장관은 16일 김대중 전 대통령이 북한에 가면 핵문제와 관련한 대화가 가장 많이 오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정 전 장관은 이날 KBS 라디오 ’라디오 정보센터 박에스더입니다’에 출연해 “김 전 대통령이 가면 김정일 위원장의 결단을 촉구하는 등 핵 문제에 대해 제일 많이 말하지 않겠느냐”면서 “북한으로서는 진전된 답변을 해야하는데 그런 문제가 부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김 전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대화에서 자연스럽게 ’우리 민족을 위해 당신이 좀 결단을 내려라, 조금만 양보를 하면 남쪽 정부가 미국을 설득해서 접점을 만들어 낼 수 있을 것 같다’는 말을 할 수도 있을 것”이라면서 “우리 국민이 바라는 것도 핵문제에 있어서 돌파구를 마련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김 전 대통령 방북은 대통령 특사 자격이 아님을 지적하며 “낮은 단계의 연방제 논의는 (남북) 정상이 만나 논의하고 합의할 문제”라고 강조했다.

한편 정 전 장관은 “정부는 핵 문제를 풀기 위해 기본적으로 북한의 결단을 촉구해야 한다”면서 “북한을 설득해서 진전된 입장을 취하도록 하고 그것을 가지고 미국을 설득해 접점을 만들어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