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방북보다 납북자 해결이 훨씬 급하다”

▲ 납북자 송환을 기원하는 ‘노란리본달기운동’에 동참한 한나라당 박근혜 대표

한나라당이 납북자 실태 파악을 위한 공신력 있는 DB센터 구축 등 납북자 문제 해결을 위한 구체적 활동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한나라당 정책위 납북자 및 탈북자 인권특위(위원장 황우여)는 21일 ‘납북자 문제 해결을 위한 정책간담회’를 개최하고 “정부는 김대중 전 대통령 방북에만 신경쓸 것이 아니라, 남북간 가장 먼저 다뤄야 할 인도적 문제가 납북자 문제라는 것을 직시하고 북한에 강력한 목소리를 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가가 당연히 보호하고 나서야 할 우리 국민에 관한 일을 손을 놓고 북한의 눈치를 보고 있는 현실이 개탄스럽다”며 “정부와 여당은 더 이상 납북자와 북한인권 문제을 외면하지 말고 적극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부ㆍ여당 ‘납북자 문제’ 더이상 외면 말라

한나라당은 “당과 국회 차원에서 납북자 송환 및 피해 가족을 위한 적극적 활동을 다할 것”이라고 밝히고, 납북자 문제 해결을 위한 구체적 방안을 제시했다.

먼저 납북실태를 정확히 파악하고 납북자들의 생사확인 및 송환을 위한 공신력 있는 납북자 통합 DB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또 납북자 가족의 고통을 호소한 비디오 영상 홍보, 국회에 계류 중인「납북 피해자 지원 등에 관한 법률」의 조속한 추진, 납북 피해자 가족이 당한 어려움과 불이익에 대한 진상조사 활동 등 납북자 문제의 생생한 현실을 그대로 국민들에게 알리고 법ㆍ제도적 지원대책을 위한 활동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는 피해가족협의회 및 민간 활동을 적극 지원하는 한편 납북자 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적 공조에도 적극 나서겠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6.25 전쟁 당시 북한으로 강제 납치된 사람을 최소 8천 304명~최대 8만 4천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하고 있고, 전후 납북자는 485명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양정아 기자 junga@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