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방북때 경복호 이용할까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이 방북할 경우 이용할 가능성이 높은 ’대통령 전용열차’는 김 전 대통령이 재임중이던 지난 2001년 육로 이동을 통한 남북정상회담 등에 대비해 제작된 ’경복호(景福號)’이다.

김 전대통령이 자신이 재임할 때 남북정상회담 등을 위해 만든 대통령 전용열차를 실제로 타고 평양으로 이동할 경우 그 감회는 남다를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 정부는 기존 대통령 전용열차가 지난 1969년 제작돼 내구 연한인 20년을 넘겨 노후화해 순수 국내기술진에 의한 새로운 전용열차 제작을 추진했다.

이에 따라 1999년 4월 설계에 들어가 2001년 4월 전용열차가 제작됐고, 김 전 대통령은 이듬해인 2월 방한한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과 도라산역을 함께 방문했을때 처음으로 ’경복호’를 타고 서울역을 출발, 도라산역으로 이동했었다.

’경복호’라는 이름은 열차에 큰 복이 내리고 남북이 화해.협력의 길로 나아갈 수 있기를 기원하는 의미가 담겨 있다고 한다.

’경복호’는 경호문제를 고려해 차체가 특수방탄처리되고 첨단 통신시설을 갖춘 대통령 이동 집무실로, 장거리 주행능력을 보유해 남북한 철도 연결시 북한은 물론 중국이나 러시아까지 운행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

노무현(盧武鉉) 대통령도 취임 이후 KTX가 개통되기 전까지는 지방행사 참석때 이 전용열차를 자주 이용했다.

대통령 전용열차는 경부고속도로가 건설되기 이전까지 이승만(李承晩) 박정희(朴正熙) 전 대통령의 지방순시행사때 이동수단으로 의해 빈번히 이용됐다.

’귀빈객차’로 불려진 이, 박 전대통령의 전용열차는 1955년 만들어져 대통령의 주 이동수단으로 활용되다 경부고속도로 개통으로 사용빈도가 줄어들다 퇴장, 현재 경기 의왕시 부곡동 철도박물관 야외전시장에서 전시되어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