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대북포용’ 발언 논란 확산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지난 27일 “현정부가 남북관계를 의도적으로 파탄내려 하고 있다”는 발언을 둘러싼 정치권의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민주당 정세균, 민주노동당 강기갑, 창조한국당 문국현 대표 등 야3당 대표는 30일 ’남북관계 위기타개를 위한 비상 대책회의’를 갖고 정부 대북정책의 전면수정을 촉구하자 한나라당과 자유선진당은 “시대착오적”이라고 비판하며 강력히 반발했다.

야 3당 대표는 결의문에서 “정부는 현실성 없는 대북강경정책을 전면 수정, 남북 화해협력 정책으로 전환해야 한다”며 “이 대통령은 남북관계 위기 타개를 위해 6.15 선언과 10.4선언의 실천적 이행을 천명하고 실효성을 상실한 비핵개방 3000정책을 폐기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당 정세균 대표는 “정부.여당이 대북정책에 대한 충고를 외면하면서 남북관계가 파탄위기에 처했다”며 “우리가 만든 평화기조가 통째로 흔들리고 뿌리뽑히는 상황을 막기 위해 힘을 모으자”고 말했다.

특히 야 3당이 대북정책의 공조를 계기로 ’반(反) 이명박 정부’ 연합체 결성에 나설지 주목된다.

이에 대해 한나라당 박희태 대표는 기자간담회에서 “우리가 경계할 일은 종북주의적 태도와 맹신”이라며 “북한에 대해 침묵하고 북한의 비위에 맞는 종북주의적 태도를 취하는 게 남북관계 개선에 뭐가 도움이 되겠느냐”고 비판했다.

윤상현 대변인은 논평에서 “야3당의 결의문 발표는 시대착오적 반정부 투쟁선언”이라고 성토했다.

자유선진당 박선영 대변인도 “시대가 바뀌어도 친북 편향의 시대착오적 발상에서 벗어나지 못한 대북인식에 대해 경악하지 않을 수 없다”며 “문제의 본질은 위헌적인 6.15선언, 10.4선언의 이행 여부가 아니라 북한의 태도”라고 비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