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남북정상회담 연내개최 50% 이상 확실”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은 11일 “연내에 남북정상회담이 반드시 이뤄지고 내년에 양측의 왕래가 크게 늘어날 것”이라며 “정상회담의 연내 개최는 50% 이상 확실하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김 전 대통령은 이날 서울 동교동 자택에서 이뤄진 대구일보 창간 54주년 기념 특별회견에서 이 같이 말했다고 대구일보가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김 전 대통령은 또 한나라당의 신(新) 대북정책에 대해 “환영한다. 모든 정치권이 뜻을 모아야 할 때”라며 “국민의 여망을 적극 수용하는 의미가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이어 김 전 대통령은 범여권 통합 문제와 관련, “범여권은 무조건 단일후보를 내지 않으면 안된다”며 “범여권 후보 단일화는 국민 여망으로 이를 거부하면 곤란한 상황이 발생할 것”이라고 경고하고 후보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서는 “상황이 좋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