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날씨 좋아지면 기차로 방북하고파”

김대중(金大中.DJ) 전 대통령은 1일 “날씨가 좋아지면 평양을 가겠다”며 방북 의사를 밝히고 “평양에 갈 수 있도록 정부에서 편의를 도와달라”고 말했다.

김 전 대통령은 병술년 새해 첫날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을 대신해 동교동 자택을 찾은 이병완(李炳浣) 청와대 비서실장의 새해 인사를 받은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이 실장이 전했다.

김 전 대통령은 2차 남북정상회담 문제에 대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답방이 6.15 남북공동선언중 유일하게 실천이 되지 않은 부분”이라며 “서울이 아니라면 도라산에 와서라도 정상회담을 꼭 하는 것이 중요한 문제이고 그렇게 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 전 대통령은 이어 김 위원장의 답방에 대해 “한국은 민주사회이니까 일부 반대시위가 있을 수 있지만, 대다수 국민들은 남북 평화와 협력을 위해 환영하지 않겠느냐”며 “일부 시위는 민주사회에서 받아들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참여정부에서 햇볕정책의 정신과 기조를 이어가고 있어 그 부분에 있어 발전이 있을 것을 본다”며 “다른 정부가 들어섰다면 이 기조가 어떻게 됐을까, 힘들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내가 평양에 가게 되면 정부의 뜻도 알아야겠으나 (내 생각으로는) 민족적, 국가적 관점에서 남북평화의 중요성을 얘기하는 것이 좋지 않겠느냐”고 덧붙였다.

김 전 대통령은 2차 남북정상회담 장소와 관련, “6.15 회담이후 국민의 정부 시절 러시아쪽에서 하바로프스크에서의 회담 개최를 제의했다”며 “하지만 남북정상회담은 휴전선을 오가면서 한반도에서 이뤄져야 실질적인 남북화해가 이뤄질 수 있다는 뜻에서 이를 거절했다”고 비화를 소개했다.

이 실장은 김전 대통령 방북 추진 문제와 관련, “북한이 공식 초청하지 않았느냐. 관계기관에서 적절한 방법을 모색하고 같이 협의해 봐야할 것”이라며 “북쪽도 뭐가 있을테고 김 전대통령쪽도 구체적인 제안이 있으면 좀 더 구체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대통령은 이날 열린우리당과 민주당 지도부의 새해 인사를 받은 자리에서도 “노 대통령과 김정일 위원장이 방북을 권유한만큼 건강이 좋으면 (북한에) 갔다 오겠다”며 “가능하면 기차로 갔다 왔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지난해 한나라당의 장외투쟁으로 국회가 파행을 겪은 것에 대해서는 “한쪽이 일방 독주해서도 안되고 한쪽이 오로지 반대만 하는 그런 정치는 국민의 지지를 받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정치는 싸우다가도 머리를 맞대고 또 싸우다가도 필요에 따라 협력하는 것”이라며 “지나치게 과격하고 비건설적인 방법은 국민이 용납하지 않는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