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김정일 머리 좋아 핵무기 포기할 것”

김대중 전 대통령이 김정일은 머리가 좋은 지도자이기 때문에 궁극적으로 핵을 포기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대통령은 6·15공동선언 7주년을 맞아 VOA 방송과 가진 특별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히고 “미국은 북한이 핵을 포기하지 않으면 안전보장도 경제제재 해제도 국교도 하지 않을 것”이라며 “북한이 핵을 포기하지 않고는 살 길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미국도 여기서 해결하지 않으면 군사적으로 북한을 침공할 여력도 없고, 경제제재는 중국이 동의하지 않으면 성공할 수 없다”며 “이런 점에서 2ㆍ13 합의대로만 하면 핵 문제는 해결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최근 불거진 김정일의 건강 이상설에 대해 “알 수도 없고, 또 그것이 확실한 근거가 있는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김 전 대통령은 또한 8월 15일 전에 남북정상회담을 성사시켜야 한다는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

“8·15가 넘어가면 대선 정국이 본격화되기 때문에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한반도에서 4개국이 평화협정을 할 때까지 우리가 부분적으로 남북간의 평화를 촉진시키고 군축이나 경제협력 등에 대해 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탈북자와 대화 나눠본 적 없다”

이어 “노무현 대통령 재임 중에 정상회담을 해야 다음 정권도 계속하게 될 것”이라며 “정상회담을 하면 여러 가지 긴장완화를 크게 가져올 수 있다. 물론 이런 과정에 미국하고 긴밀한 사전 협의를 하면서 해야 한다는 것은 더 말할 것도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그는 북한의 인권 문제에 대해 “(탈북자들이) 갈 곳이 없는데 한국에서 받아들여서 정착금 주고 모두 해 준 것이 인권 문제 아니겠느냐”며 “북한에 식량도 주고 비료와 의약품을 줘서 죽어가는 사람들을 치료하는 등 ‘생존권 인권’에 도움을 주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그러나 ‘정치적 인권’은 공산주의 사회에서는 참 어렵다”고 운을 뗏다.

이어 “‘생존적 인권’은 도와줄 수 있지만, ‘정치적 인권’은 공산주의 체제가 개방하지 않는 한 한 걸음도 전진하기 어렵다. 북한 사람들을 기아로부터 해결하는 문제 등 제한된 범위의 인권 문제에 대해 노력하면서 북한을 개혁개방으로 유도하는 노력이 인권을 효과적으로 지원하는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전 대통령은 또 지금껏 탈북자들과 한번도 대화해 보지 않았다고 밝혔다.

김 전 대통령은 6ㆍ15공동선언의 성과에 대해 “그동안 북-미관계가 나빴기 때문에 한계가 있었다”면서도 “그 전에는 판문점에서 총소리 하나만 나도 도망갈 준비를 했었는데 이제는 핵실험을 했다고 해도 끄떡없이 안정된 생활을 하는 것을 보면 그만큼 남북관계가 크게 개선되고 안정됐다고 볼 수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2000년 당시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했을 당시 소감에 대해 “북한 땅을 처음 밟아본 것이 너무도 감개무량했다. 그때 내가 다리만 불편하지 않으면 대지에 엎드려서 입맞춤하고 싶다는 충동을 느꼈다”고도 밝혔다.

김 전 대통령이 탈북자와 한번도 대화해본 적이 없다는 소식을 접한 한 국내 정착 탈북자는 “북한의 실정을 가장 잘 아는 탈북자의 증언을 듣지 않고서 어떻게 햇볕정책을 10년이나 추진했는지 모르겠다”면서 “그러니 김정일에게 계속 속으면서도 인간적 연민을 느끼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