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국민따라간 사람 패배하는 법 없어”

고 김대중(DJ) 전 대통령이 생전에 자신의 파란만장한 인생역정에 대해 회고한 육성 동영상 일부가 22일 공개됐다.

동영상은 김 전 대통령이 지난 2006년 7월부터 이듬해 10월까지 총 41회, 43시간에 걸처 김대중 도서관의 `구술사(Oral History) 프로젝트’에 참여해 구술한 내용을 담은 것으로, 김대중도서관측은 이 가운데 10여분 분량을 공개했다.
김 전 대통령은 이 동영상에서 자신의 반세기 정치역정을 회고하며 “역사를 보면, 결국 국민의 마음을 잡고 국민을 따라간 사람이 패배한 법이 없다”며 “물론 일시적으로는 패배하더라도 그 사람이 죽은 후라도 반드시 그 목표가 달성되고 성공을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지난 80년 내란음모 사건의 배후로 지목, 사형선고를 받기 직전 `협력하면 살리고 그렇지 않으면 죽이겠다’는 이학봉 당시 합수부 수사국장의 회유를 받은 사실을 소개하면서 얼마 후 교도소에서 신문을 통해 뒤늦게 광주민주화운동 소식을 접하고 “너무 충격을 받아 잠시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고 회고했다.

그러면서 “어떤 일이 있어도 이 사람들하고는 백분의 한 치도 타협할 수 없다는 생각이 아주 철석같이 들더라”며 “그래서 `죽자, 죽는 길 밖에 없다’, `죽어도 굴복, 타협은 안한다’고 결심을 했는데 그래도 살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 (재판 때마다) 재판장의 입을 뚫어지게 봤다”고 당시 절박한 심경을 풀어냈다.

결국 사형이 선고돼 청주교도소에 수감된 뒤 부친의 생사를 모른 채 걱정하던 장남 김홍일 전 의원의 편지를 받고는 “가슴이 떨리고 눈물이 쏟아져 가슴에 품고 있다가 밤이 돼서야 이불을 올려서 덮고 봤다”며 애틋한 부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김 전 대통령은 54년 민의원 선거 낙선 후 재산을 날려 경제적으로 쪼들렸던 50년대 후반 생활에 대해선 “항상 집 있는 사람이 제일 부러웠다. 굉장히 고생을 했다”면서도 “좌절하지 않았고 `정치를 포기하거나 딴 짓 하겠다, 돈 벌어야겠다’는 생각도 안했다. 좌우간 이를 악물고 견뎌냈다”고 회고했다.

지난 56년 영국 헨리 9세 시대의 순교자인 `토머스 모어’라는 영세명을 받은 것과 관련, “토마스 아퀴나스도 있는데 왜 하필이면 토머스 모어냐고 했는데, 이름값을 톡톡히 했다”며 이후 계속된 군사정권의 정치탄압을 떠올렸고, 어린 아들의 공부를 위해 목포 이사를 결심한 어머니에 대해선 “어머니가 그런 결정을 안 했으면 오늘날의 나는 없었다. 특별한 부모의 은혜를 느끼고 있다”고 감사함을 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