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美 태도 바꾸지 않는한 한반도 비핵화 성공”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김대중 전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미국이 태도를 바꾸지 않으면 한반도 비핵화는 성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전 대통령은 또 북한 문제가 풀리는 것을 원치 않는 미국내 인사들이 문제를 일으킬 수 있는 점에 우려를 표명했다.

김 전 대통령은 이날 씨티그룹 회장인 로버트 루빈 전 미 재무장관, 데이비드 립튼 전 재무차관 등을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한 참석자가 전했다.

김 전 대통령은 2.13 합의의 이행 전망 등과 관련해 “결론적으로 미국이 지금의 태도를 바꾸지 않는 한 한반도 비핵화는 성공한다”면서 북한도 그럴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김 전 대통령은 그러나 “지금 걱정되는 것은 방코델타아시아(BDA) 문제와 같이 미국에서 북한 문제가 순조롭게 풀리는 것을 원하지 않는 이들이 문제를 일으키는 것”이라면서 이를 경계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6자회담이 순조롭게 진행되도록 지원해 줄 것을 루빈 전 장관 등에게 당부했다.

김 전 대통령은 한국이 북한과 경제 협력하는 것을 미국이 견제해서 그동안 제대로 경협을 발전시킬 수 없었던 반면 중국은 북한에 적극 진출해 북한을 중국 경제권에 예속시키는 결과가 초래되고 있다면서 “남한이 적극적으로 북한에 경제적으로 진출해 교역.투자에서 중국과 균형을 맞춰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6자회담이 잘 되면 미국이나 유럽 기업인들도 북한에 들어가 북한이 중국 일변도가 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면서 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도 미국과 유럽 기업의 북한 진출을 진심으로 바라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김 전 대통령은 말했다.

김 전 대통령은 “김정일 위원장은 미국으로부터 안전 보장, 경제 제재 해제, 국교 정상화를 보장받으면 미국에 적극 협력할 것”이라며 이런 점에서 미국이 이번에 북한을 안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전 대통령은 “미국이 남.북한과 좋은 관계를 갖게 되면 전략적으로도 큰 이점이 있다”면서 “미국이 단순히 협력해 달라는 것이 아니라 미국도 외교적.군사적.경제적 이득을 취하면서 윈윈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