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北 ‘친미국가 되겠다’ 말하고 있어”

김대중(DJ) 전 대통령은 8일 미국의 대북 적성국교역법 해제 방침을 불러온 북한의 핵 신고서 제출과 관련, “북한이 친미 국가가 되겠다고 말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대통령은 이날 오후 신임인사차 동교동 김대중도서관을 찾은 한나라당 박희태 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미국도 북한을 품에 안는 것이 중국을 견제하고 남한과 일본의 방위에도 도움이 된다는 점에서 불감청고소원(不敢請固所願:감히 청하지 못하나 본래는 원함)”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DJ측 최경환 비서관이 전했다.

김 전 대통령은 또 남북관계와 관련, “이명박 대통령이 6.15선언과 10.4선언에 대해 태도를 표시하지 않으면 북한도 움직이지 않을 것”이라며 “김정일 위원장이 유일하게 서명한 문서가 그 둘이다. 두 문서는 북한에서 신성시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전 대통령은 “북한은 마음속으로는 식량과 비료의 지원을 원하고 있는데, 이에 대한 태도를 분명히 하고 식량과 비료를 지원하면 신뢰를 얻게 되고 관계는 원만히 풀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전 대통령은 이어 “북한 문제는 시간이 없다”면서 “두 선언을 원칙적으로 수용하면서 보완할게 있으면 해나가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또 “지금 우리가 중요한 시점에 있는데 6자회담에서 잘못해 `왕따’가 돼선 안된다. 이명박 정부가 찬스를 놓쳐선 안된다”며 “한반도 문제를 미국이나 북한에 맡겨서야 되겠느냐”고 이 대통령의 결단과 주도권을 주문했다.

김 전 대통령은 한나라당에 대해서도 “독일의 통일 정책은 사회민주당이 추진하고 그러한 정책에 반대한 기민당이 결국 통일을 완수했다”며 “우리도 보수 성향의 한나라당이 남북관계를 발전시키면 사상적으로 염려하는 국민도 없을 것이고 국민의 정부와 참여정부를 지지하는 분들도 지지할 것”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박 대표는 “`비핵개방 3천’이 이 대통령이 말한 기본적 대북 정책이며 아직 구체적인 안을 내놓지 않고 있지만 인도적 대북 지원을 계속 해나갈 생각”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