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北신의주 접경도시 단둥 방문

중국 선양(瀋陽)을 방문 중인 김대중 전 대통령이 28일 북한 신의주의 접경도시인 단둥(丹東)시를 방문한다.

김 전 대통령은 부인 이희호 여사, 수행비서들과 함께 이날 오전 단둥에 도착, 단둥시 지도자들과 면담을 갖고 오후에는 시 관계자의 안내를 받아 단둥시 일대를 둘러볼 예정이라고 김 전 대통령 비서실측이 밝혔다.

중국인민외교학회와 랴오닝(遼寧)성 정부 등이 공동 주관하고 선양시 정부가 주최하는 제2회 동북아발전포럼 참석을 위해 지난 26일 선양에 도착한 김 전 대통령은 이번 방문 기간에 장원웨(張文岳) 랴오닝성서기와 천정가오(陣政高) 성장, 쩡웨이(曾維) 선양시 서기 등을 만났으며, 27일에는 동북아발전포럼 개막식에 참석해 ‘한반도 평화와 동북아’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김 전 대통령은 이날 단둥 방문을 마지막으로 방중 일정을 마무리하고 29일 선양을 통해 귀국길에 오른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