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北서 구체적 답변 받지 못해”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은 11일 자신의 방북 문제와 관련, “아직 북측으로부터 구체적 답변을 받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전 대통령은 이날 동교동 자택을 찾은 민주당 한화갑(韓和甲) 대표와 장 상(張 裳) 선대위원장과 만난 자리에서 “구체적 방북 일정이 어떻게 되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고 민주당 이상열(李相烈) 대변인이 전했다.

김 전 대통령은 또 한 대표가 불법 경선자금 수수 혐의로 항소심에서 의원직 상실형을 선고받은 데 대해 관심을 표명하면서 “한 의원만 당하고 있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걱정했다고 이 대변인은 전했다.

이밖에 김 전 대통령은 장 선대위원장에게 “중책을 맡았다. 학교(이화여대)를 운영하는데 남다른 역량을 발휘했는데, 민주당에서 큰 업적을 남길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격려한 뒤 “(재임시절) 최초로 여성 총리를 만들려고 했지만 못 만들어 미안하게 생각했는데 민주당 중책을 맡는 것을 보고 더 관심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김 전 대통령은 이어 한 대표와 장 선대위원장에게 “두 사람이 협력해서 잘 해달라”고 당부한 뒤 “특히 장 선대위원장은 새로 시작되는 정치활동에서도 성공하기 바란다”고 덕담을 건넸다.

장 선대위원장은 국민의 정부 시절 김 전 대통령으로부터 헌정사상 최초로 여성 총리로 지명됐으나 당시 야당의 반대로 인준안이 부결돼 ‘서리 딱지’를 떼지 못하고 낙마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