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한반도 해빙’ 강연정치 재개

2.13 베이징(北京) 6자회담 합의 이후 북미관계 정상화 기운이 무르익는 등 한반도 주변정세가 해빙국면으로 접어든 가운데 김대중(金大中.DJ) 전 대통령이 이달부터 외부 강연일정을 재개해 한반도 평화를 위한 진전된 메시지를 내놓을 지 주목되고 있다.

김 전 대통령은 우선 13일 오전 롯데호텔에서 열리는 국제기자연맹(IFJ) 특별총회에서 `6자회담은 성공할 것인가’란 주제로 특강을 한다. 이날 강연은 지난해 12월 노벨평화상 수상 6주년 기념행사에서 `밴 플리트’상 수상 연설을 한 이래 첫 외부강연 일정이다.

김 전 대통령은 이날 강연에서 6자회담과 북미 관계 정상화에 대한 긍정적 전망을 토대로 `한반도와 동북아에 평화의 봄이 올 수 있다’는 메시지를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대통령은 지난달 16일 열린우리당 신임 지도부의 예방을 받은 자리에서도 “북한의 변화에 주목하고 대응해야 한다. 남북관계가 획기적으로 발전할 것이고 이에 능동적으로 대비해야 한다”고 한반도 정세에 대한 낙관적인 견해를 피력한 바 있다.

그는 27일에는 신라호텔에서 열리는 `로마협정 50주년 EU(유럽연합) 기념행사’에서 동아시아 지역통합 및 한반도 평화발전에서의 유럽의 역할 등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내달에는 국내 대학 강연을 계획 중이다.

또 5월에는 해외로 시선을 돌려 독일 베를린 자유대학이 수여하는 `자유상’ 수상차 독일을 방문, `한반도 해빙정국’의 메시지를 전파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밖에 그는 비공개 일정으로 12일 동교동 김대중 도서관에서 재미한국인 지도자들의 모임인 ‘넷칼(Net-KAL)’ 회원 50여명을 만나고 26일에는 미국 하버드대 케네디스쿨 재학생 50여명을 면담, 한반도 문제의 현실과 전망 등에 대해 격의 없는 대화를 나눌 예정이다.

김 전 대통령은 상반기 중 강연 및 대화를 통해 북한과 미국에 대해 관계개선을 위한 적극적인 대화를 주문하면서 자신의 방북 역할론 보다 남북정상회담의 필요성에 무게를 두고 정부에 적극적인 남북관계 개선 노력을 촉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대통령측 최경환(崔敬煥) 비서관은 “김 전 대통령은 작년 6월에 방북이 연기된 이후 남북 어느 정부로부터 방북요청을 받거나 방북계획을 추진한 것이 없다”며 “남북 양측의 요청이 있으면 갈 용의는 있지만 지금은 남북정상회담 등 당국 간 대화와 협력이 중요한 때라는 게 김 전 대통령의 생각”이라고 밝혔다.

한반도 해빙 무드와 맞물린 DJ의 메시지가 대선정국에 어떤 영향을 미칠 지도 상반기 DJ 강연정치의 주요 관전 포인트다.

최근 동교동을 방문한 우리당 관계자는 “김 전 대통령이 북미.남북관계의 획기적 변화가능성을 언급하면서 이를 주목하거나 제대로 대비하지 않는 대선주자들은 차기 대선에서 힘들어질 수 있다는 취지의 언급을 했다”며 “한반도 해빙무드와 대선정국, DJ의 메시지에 주목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