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작통권 환수’ 미국이 우리말 들어야”

김대중(金大中.DJ) 전 대통령은 15일 전시작전통제권 환수 문제와 관련, “미국은 2009년, 우리는 2012까지 미국이 있어줘야 한다고 하는데, 저는 미국이 우리말을 들어줘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전 대통령은 이날 부산대에서 `21세기와 우리 민족의 미래’를 주제로 특별강연을 갖고 “작통권 문제는 무엇보다 신뢰가 중요하고 이해가 일치해야 한다”며 “우리가 작통권을 갖든 갖지 않든, 6.25전쟁 당시에도 한미상호방위조약이 없었지만 미국이 도와줬지 않는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작통권 (환수)문제는 한국이 단독으로 대응할 힘이 있다는 것을 전제로 한다”며 “막을 사람(한국)이 2012년까지 있어야 한다는데, 나갈 사람(미국)이 `네가 잘 할거다’라고 하면 어떻게 하는가. 3년 동안에 사고가 생기면 어떻게 하는가”라고 반문했다.

김 전 대통령은 “2012년까지 한국이 방위와 전쟁억지를 할 충분한 힘이 있다고 양측이 합의해서 나가면 국민들도 안심할 것”이라며 “작통권 문제는 그렇게 생각하면 어떨까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한반도에 미국이 있느냐 없느냐 하는 것은 한반도 평화를 지키고 전쟁을 억지하기 위해 매우 중요한 일”이라며 “미국이 한반도를 지키고 방위조약을 지켜가는 것은 여러분이 안심하고 생활하는데 필수적인 일”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 대통령은 “군사동맹은 문자 그대로 공고하게 했더라도 그것을 서로 지키지 않으면 아무 것도 아니다. 동맹은 신뢰만 가지고는 안되고 이익이 일치해야 한다”며 “미.일.중.러 4대국과 관계를 원만히 해야 하며 독불장군하는게 자주권이 아니라 `우리하고 이해가 일치한다, 네 말이 맞다’고 하는게 자주권”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은 제일 중요한, 무게있는 우리의 맹방”이라며 “친구로서 할말은 하고 옳은 것은 옳다고 하고, 할말도 해야 한다”며 “과거와 같이 우리가 약소국가가 아닌 만큼 미국도 한국을 제대로 대접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한국의 역사적, 시대적 흐름을 좌우하는게 외교이고, 외교가 너무 중요하다”며 “외교하는 사람이 신이 나서 할 수 있도록 해야 하고, 국민들이 외교하는 사람을 인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