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쓴소리’ 놓고 여야 대변인 공방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해 김대중(DJ) 전 대통령이 27일 “남북관계를 의도적으로 파탄내려 하고 있다”고 주장한 ‘쓴소리’ 발언을 놓고 여야 대변인간에 공방이 벌어졌다.

한나라당 윤상현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남북관계를 의도적으로 파탄내는 것은 다름 아닌 북한 정권으로 이 같은 사실을 왜곡하는 김 전 대통령의 저의가 참으로 의심스럽다”고 비판했다.

또 “김 전 대통령은 햇볕정책의 녹슨 새장에 갇힌 앵무새와 같다. 국민은 김 전 대통령의 발언에 속을 만큼 어리석지 않다”고 쏘아붙였다.

같은 당 차명진 대변인도 브리핑을 통해 “햇볕정책은 ‘인공조명’ 정책으로 진짜 햇볕이었다면 10년간 그렇게 많은 돈이 들어가지 않았을 것”이라며 “이명박 정부가 거짓 햇볕을 끄니 김대중 선생님께서 이상해지고 있다. 10년간 공든탑이 모래탑이었다는 진실이 드러나자 판단력을 잃으신걸까”라고 비판 강도를 높였다.

이에 민주당과 민노당 등 야당은 즉각 반발했다.

민주당 조정식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수구냉전의 철창에 갇혀 세상 밖으로 한발짝도 못나가는 이명박 정부와 한나라당이 안쓰러울 뿐”이라며 “햇볕정책은 전세계가 인정한 평화정책”이라고 반격했다.

민주노동당 박승흡 대변인도 브리핑에서 “윤 대변인의 저열한 표현은 양심적 보수세력조차 한나라당에 등을 돌리게 만들 망언”이라며 “이명박 대통령은 대북적대정책의 녹슨 새장에 갇힌 펠리컨”이라고 날카롭게 반응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