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측 “4월말 방북 계획 변함없어”

김대중(金大中.DJ) 전 대통령의 최경환(崔敬煥) 비서관은 17일 남북합작 흑연광산 준공식에 맞춰 4월초 방북할 것이라는 언론 보도와 관련,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최 비서관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4월말 기차로 방북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하고 북한의 답변을 기다리고 있는 중”이라며 4월말 방북 계획에 변함이 없음을 강조했다.

그는 또 4월초 방북 추진 보도와 철도공사 이철(李哲) 사장의 ‘DJ 열차방북 가능’ 발언 등과 관련, “최근 정치권 인사나 다른 분들이 김 전 대통령의 방북과 관련해 확인되지 않거나 사실과 다른 이야기를 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과의 연락과 협의는 정부를 통해서 하고 있고 앞으로도 정부를 통해서 할 것”이라며 통일부로 창구를 단일화해 방북 계획을 협의하고 있음을 거듭 강했다.

한편 최 비서관은 한나라당이 DJ의 4월말 방북 계획에 대해 정치적 의혹을 제기하며 5월31일 지방선거이후로 방북시기를 늦춰줄 것을 주장하고 있는 것에 대해 “일절 대응하지 않겠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고수했다.

그러나 ‘무대응’이라는 공식적인 입장과 달리 DJ측의 내부 기류는 야당의 정치 공세에 대해 불쾌하다는 반응이다.

국민의 정부 시절 한 핵심인사는 “남북화해와 협력의 전기를 다시 마련하다는 민족적인 시각에서 DJ 방북 문제를 바라봐야 한다”며 “야당의 정치적 이슈제기는 부적절하며 정치권도 이 같은 정치 공세에는 적극 대응해야 옳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