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측 “정부 대표나 특사아닌 개인자격 방북”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측 최경환(崔敬煥) 비서관은 11일 김 전 대통령의 6월 방북 성격에 대해 “정부 대표나 특사가 아닌 개인 자격의 방북”이라고 밝혔다.

최 비서관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김 전 대통령은 민족문제 해결과 세계 평화를 위해 혼신의 노력을 하고 계신다”며 “이번 방북도 이런 차원에서 정부 대표나 특사가 아닌 개인자격의 방북임을 수차례 밝힌 바 있다”고 말했다.

최 비서관은 이어 “남북관계의 특성상 정부를 통해서 연락하고 지원을 받고 있는 것”이라며 “매주 (정부와) 실무접촉을 해나가고 차분한 기조로 방북을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아제르바이잔 방문을 수행중인 청와대 고위 당국자는 이날 김 전 대통령의 방북이 정부 특사의 성격을 띠고 있는 지 여부를 묻는 질문에 “(김 전대통령이) 전직 대통령 자격으로 방북하는데 그것이 전적으로 개인자격 방문, 즉 현 정부의 생각이나 정책과 동떨어진 입지에서 방북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