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측 `방북연기 북한사정 탓 아니다

김대중(金大中.DJ) 전 대통령측은 21일 북한의 사정 때문에 방북을 6월로 연기했을 것이라는 정치권 일각의 분석과 관련, 김 전 대통령 본인의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김 전 대통령의 최경환(崔敬煥) 비서관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북한으로부터 (방북 연기 요청) 연락도 없었고 북한의 사정 때문에 방북 연기가 결정된 것이 아니다”고 밝혔다.

김 전 대통령측은 특히 ‘위폐 문제 선(先) 해결’, ‘북한 내 군부반발’ 등의 이유로 방북이 연기됐을 것이라는 일각의 분석을 일축하면서 DJ 방북을 둘러싼 더 이상의 정치적 공방은 없어야 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김 전 대통령측 핵심 관계자는 “김 전 대통령은 국민적 합의를 통해 방북이 이뤄지는게 바람직하다고 판단했고 최근 여론을 고려해 6월로 연기한 것”이라며 “더 이상의 정치적 논란은 없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DJ 방북 지지 모임’을 결성한 열린우리당 최 성(崔 星) 의원도 “북한이 경제적 반대 급부 등의 이유로 인해 DJ 방북 연기를 이끌어냈다는 주장은 악성루머의 재확산일 뿐”이라며 “정치권은 DJ방북 문제를 대승적 차원에서 접근하기를 바란다”고 주문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