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묘 현충원 유공자묘역 하단에 조성

국립서울현충원은 20일 김대중 전 대통령의 묘역을 현 국가유공자 묘역 하단에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현충원 정진태 원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김 전 대통령의 유가족과 행정안전부와 협의한 결과 서울현충원의 국가유공자묘역 하단부에 김 전 대통령의 묘역을 조성키로 했다”고 밝혔다.

묘역 위치는 국가유공자 제1묘역 하단으로, 인근에는 이승만 전 대통령과 중종의 후비인 창빈안씨의 묘소가 있다.

정 원장은 “유가족이 묘역을 최대한 소박하고 검소하고 친환경적으로 조성해 달라고 요청했다”면서 “묘역은 국립묘지설치법에 따라 봉분과 비석, 상석, 추모비 등을 합해 80여평(16mⅹ16.5m) 규모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오늘부터 묘소 정비작업에 착수하고 21일에는 묘소의 틀을 갖추는 ‘활개치기’ 작업이 진행될 것”이라며 “22일에는 봉분 조성과 진입로 개설, 임시재단 등을 설치하고 23일까지 조경작업을 모두 끝낼 것”이라고 밝혔다.

현충원 관계자는 “묏자리는 지관(地官)과 김 전 대통령의 장조카가 정한 것으로 안다”면서 “장소가 굉장히 협소하지만 유족들의 뜻에 따라 결정됐다”고 전했다.

김 전 대통령의 묘역은 추후 유족이 원할 경우 부인 합장도 가능하다.

서울현충원에 조성된 이승만, 박정희 전 대통령의 묘역은 주차장과 진입로 등을 모두 합쳐 각각 500평, 1천100평이다. 김 전 대통령 묘역에는 주차장은 들어서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현충원 관계자는 전직 대통령의 서울현충원 추가 안장 가능성에 대해 “현충원이 답변할 사항이 아니다”며 조심스러운 반응을 나타냈다.

정부는 서울현충원에 국가원수 묘를 쓸 공간이 부족하자 2004년 6월 대전현충원에 전직 국가원수 서거에 대비해 8위의 안장이 가능한 9천653㎡ 규모의 국가원수 묘역을 조성했다.

대전현충원 국가원수묘역에는 최규하 전 대통령이 처음으로 모셔졌다. 홍 기 여사가 곧바로 합장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