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노벨상 로비說’ 허무맹랑…법적대응 고려”

방미중인 김대중 전 대통령을 수행하고 있는 박지원 전 청와대 비서실장은 22일(현지시각) “‘김대중 전 대통령의 노벨상 로비설’은 근거가 없는 허무맹랑한 주장에 불과하다”고 일축했다.

박 전 실장은 이날 “의혹을 제기한 전 국정원직원 김기삼 씨의 기자회견 내용을 본 뒤 대응수위를 결정할 것”이라며 “김 씨가 자기의 주장을 입증하기 위해 내놓을 수 있는 자료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일단 김 씨가 말하는 것을 보고 대응을 하겠지만 근거 없는 주장을 되풀이 할 경우 법적대응 등 여러 가지 대응을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기삼 씨는 21일 주요 언론과의 전화통화를 통해 “오는 26일 워싱턴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 공작 의혹에 대한 기자회견을 갖겠다”고 밝혔었다.

김 씨는 “김대중 정부가 국정원을 동원해 노벨상 사전 정지 작업을 위해 북한에 수억 달러를 제공했다”면서 “국정원의 노벨상 로비 공작은 성공작이었지만 한 개인의 명예를 위해 국가 정책이 송두리째 왜곡됐던 점은 반드시 역사적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 문제(노벨상 로비)는 대한민국 외교에 엄청난 파장을 불러일으킬 수도 있는 사건이기 때문에 가능하면 한국 정부가 나서서 모든 의혹을 규명해 주길 바란다”고 촉구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박 전 실장은 “세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노벨평화상이 로비를 해서 받을 수 있는 상이라면 평화상이 아니라 ‘로비상’이 될 것이며 세계의 부자들이 모두 받았을 것”이라면서 “김 씨가 제기한 ‘15억 달러 대북송금설’과 ‘뉴욕동포를 상대로 한 1억달러 모금설’ 모두 허무맹랑한 이야기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노벨상위원회의 베르게 위원장이 로비를 받긴 받았으나 김 전 대통령에게 노벨상을 주지 말라는 로비였다고 공개한 바 있다”면서 “정주영 전 현대 명예회장과 관련해서도 정 명예회장이 노벨평화상을 추진했었다는 것도 모르고 있었으며 압력설 역시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박 전 실장은 또한 “김 씨의 주장은 ‘일고’의 가치가 아니라 ‘영고’의 가치도 없다”면서 “허무맹랑한 주장을 일부 언론에서 여과 없이 일방적으로 보도하는 것도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김 전 대통령도 김 씨 주장에 대한 보도를 봤다”며 “허무맹랑한 것에 대응하지 말라고 했다”고 전했다.

한편 “북한 인권 주간 행사 참가차 워싱턴을 방문하는 날인 26일 기자회견을 갖겠다”고 밝힌 김기삼 씨는 지난 2000년 김 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을 둘러싼 로비 의혹을 제기한 뒤 2003년 12월 미국 법원에 망명을 신청, 지난 15일 망명허가를 받았다.

김 씨는 2005년 안기부(현 국가정보원)가 불법도청팀인 ‘미림팀’을 조직해 정계, 관계, 언론계 등 사회 유력 인사들을 대상으로 광범위한 불법 도감청을 실시했다고 폭로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