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ㆍ노정권 친북좌파세력 득세 나라 뒤범벅”

이회창(李會昌) 전 한나라당 총재는 25일 “김대중(金大中.DJ) 정권 이후 이 정권(노무현 정권)에 이르기까지 친북좌파세력이 득세하면서 나라안이 분열과 갈등으로 뒤범벅이 됐다”고 주장했다.

이 전 총재는 이날 서초구 외교센터에서 열린 전 북한 노동당 비서 황장엽(黃長燁)씨의 저서 `민주주의의 정치철학’ 출판기념회에 참석, 축사를 통해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그리고 인권의 존중을 핵심으로 하는 대한민국 체제의 미래에 대해 국민의 불안이 커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DJ정부의 햇볕정책과 관련해선 “북이 핵무기를 개발했고, 햇볕정책의 명분으로 내세웠던 북한의 개혁개방이 전혀 이뤄지지 않았다는 점에서 실패”라면서 “금강산 관광사업이나 개성공단 건설, 경원선 철로 연결 등은 남측의 투자내용일 뿐 북한체제의 개혁개방은 아직도 이뤄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햇볕정책을 계승했다는 현 정권은 대북정책의 명분에서 북한의 개혁개방을 빼버린 것 같다”며 “북한 독재체제의 변화는 이미 이 정부의 관심사항이 아니며 오히려 북의 심기를 건드릴까봐 노심초사하는 모습이 역력하다”고 비판했다.

이 전 총재는 “이 나라는 북한의 자유와 민주화를 주장하거나 무원칙한 햇볕론을 비판하면 반(反)통일세력이니 수구세력이니 하는 말을 듣게끔 돼버렸다”며 “이렇게 몰아붙이는 자들이 오히려 반통일세력이고 수구세력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 전 총재가 지난 대선 패배 직후 정계를 은퇴한 이후 공식 석상에서 정치적 발언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편 행사에 뒤늦게 참석한 한나라당 박근혜(朴槿惠) 대표는 축사를 통해 “사학법 투쟁은 사학법 그 자체의 문제보다 인권,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를 지키기 위한 것이다. 잘못되면 큰일이라는 위기감을 갖고 사명감을 갖고 하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