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SIS “남북 非대칭전력, 한반도 불안정 고조시켜”

북한의 도발 위협 수위가 높아지면서 남북한 비대칭 전력이 위기를 고조시키는 불안정 요인이 될 수 있다고 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경고했다.

23일 미국의 소리 방송(VOA)에 따르면, CSIS는 최근 남북한의 특수전, 비대칭, 준군사 전력을 비교하는 보고서를 통해 북한의 특수전 병력을 우선적인 위협 요소로 꼽았다.

이어 보고서는 남북한이 오랫동안 효율적인 특수전과 준군사 전력 구성에 대해 경쟁을 펼쳐왔다며, 양측의 비정규전 혹은 비대칭 전력은 한반도의 불안정을 고조시키는 주요 요인이 될 수 있다고 전했다.

특히 최근 북한 정권이 공격적으로 위협수위를 높임에 따라 제한적 공격 가능성이 대두했고, 이로 인해 비정규전 전력 활용으로 인한 오판과 위기가 고조될 수 있다며 정확한 평가와 분석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중요성에도 불구, 비정규-비대칭 전력의 규모와 역할은 재래식 전력에 비해 파악이 힘들다며 기존의 보고서들을 종합해 관련된 전력 규모와 역할을 취합했다고 설명했다.

보고서는 북한의 특수전 병력을 우선적 위협으로 꼽았으며 한국과 미국의 정보, 군사 소식통들은 대부분 그 규모를 20만 명 정도로 추산했다. 이 가운데 14만 명이 경보병 부대이고 6만 명은 배후교란 임무 등을 맡고 있는 ‘제 11폭풍군단’ 소속이라고 보고서는 밝혔다.

이와 관련, 조셉 던포드 미 합참의장은 지난 3월 상원 군사위원회 청문회에서 한반도에 물리적 충돌이 발생할 경우 북한 군이 특수전 병력과 장사정포 등으로 주도권 장악을 시도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보고서는 특히 북한 군이 특수전 병력에 대해 인간 어뢰, 인간 폭탄 등 자폭 수단으로 언급하며 자부심을 과시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군사전문 매체 ‘IHS제인스’ 보고서 등을 인용해 북한의 특수전 부대는 정찰, 한국 내 제2전선 구축, 한국과 미국의 지휘 통제, 컴퓨터정보체계(C4ISR) 파괴와 교란, 한-미 미사일과 대량살상무기의 무력화 및 서해 북방한계선(NLL)의 섬들에 대한 침투 등 다양한 임무를 맡고 있다고 소개했다.

또, 3개 항공육전여단과 3개 정찰여단, 12개 경보부대, 다양한 침투부대들도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보고서는 영국의 국제전략문제연구소(IISS)는 북한의 특수전 병력을 8만 8천 명으로 추산하고 있고 규모도 다르게 평가했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의 특수부대에 대한 통계는 거의 없다며, IISS의 보고서를 인용해 1개 사령부에 7개 여단이 있다고 소개했다. 또 육·해·공군과 해병대 모든 특수작전 부대를 운용하고 있지만 1만 명을 보유하고 있는 육군의 규모가 가장 크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