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I “북한, 인권문제 없으면 개방해 증명하라”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는 29일(현지시간) 북한에서 광범위하고 조직적인 인권 침해 행위가 발생하고 있다고 밝혔다.


마이클 커비 COI 위원장 등 유엔 조사단 3명은 이날 미국 뉴욕에서 열린 유엔총회 제3위원회에서 “다수의 (탈북자들의) 증거를 통해 북한에서 광범위한 인권 침해 행위가 벌어지고 있음을 확신할 수 있다”면서 “진실인지 아닌지를 입증하고 싶다면 국경을 개방하면 된다”고 지적했다.


커비 위원장은 특히 북한여성 인권과 관련 “중국으로 입국하는 북한 여성 대다수가 강제결혼이나 인신매매 등 각종 인권 침해 위기에 놓여있다”고 전했다.


북측은 이날 COI의 보고에 대해 “적대적이며 벌어지지도 않은 거짓 증언”이라며 “북한 정권 교체를 노린 정치적 음모”라고 항변했다.


COI는 내년 1월 공식 보고서 작성하기 시작해 3월 유엔 인권위원회(UNHRC)에 최종 제출할 예정이다.


한편, 우리 정부는 이산가족상봉 행사 재개와 한국전쟁 납북자 및 국군 포로 귀환을 북측에 요청했다. 이정훈 한국 인권대사는 이날 기조연설에서 “북한에 억류돼 있는 한국전쟁 납북자와 국군 포로 문제의 해결을 위해 북한이 즉각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한다”고 주문했다.


정부가 유엔총회에서 한국전쟁 납북자와 국군포로 문제를 제기한 것은 국제사회에서 이 문제를 이슈화시켜 북한을 압박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