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 北 공개처형 장면 방영

북한 내 공개처형 장면과 정치범 수용소의 모습 등이 미국이 뉴스전문 케이블채널인 CNN을 통해 공개된다.

CNN은 13일 저녁 8시(한국시간 14일 오전 10시) “언더커버 인 더 시크리트 스테이트(Undercover in the Secret State)’라는 제목의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을 통해 마을 주민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탈북자를 도와준 혐의를 받고 있는 한 남자를 총살하는 장면과 정치범들을 수용하고 있는 강제수용소로 보이는 장면 등을 내보낸다.

CNN은 인터넷판 기사에서 총살장면이 북한 내 반체제인사가 몰래 촬영해 밀반출한 테이프에 담겨 있었다면서 이같은 장면들은 북한 내에서 공개처형과 정치범 강제수용이 이뤄지고 있다는 강력한 증거라고 지적했다.

CNN은 북한 당국에 이에 대한 논평을 요구했으나 답변을 듣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이 다큐멘터리를 연출한 새러 맥도널드는 강제수용소를 찍은 화면에 나온 한 남자를 제작진이 직접 만나 인터뷰를 했으나 증언내용이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끔찍해서 프로그램에 넣지 못했다고 밝혔다.

맥도널드는 그가 수용소에 수감된 사람 가운데 95%가 죽어나간다고 말했다면서 ”그들의 모든 욕구는 수감자들을 죽이는 것이며 그나마도 쉽게 죽도록 내버려 두지도 않는다. 그들은 오랜 시간에 걸쳐 고문을 가해 수감자들이 죽도록 한다“는 것이 그의 증언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 다큐멘터리에는 북한 반체제인사들이 소형 디지털카메라를 사용해 화면을 촬영하고 있으며 중국으로의 탈출로나 태국 방콕의 안전가옥 확보를 위해 휴대폰을 이용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고 CNN은 밝혔다.

CNN은 또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모습이 담긴 포스터를 훼손한 장면을 촬영해 탈북한 한 남자가 한국 기자와 만나 북한 내 반체제 운동이 확산되고 있음을 국제사회에 알리고 싶다고 말하는 장면도 담겨 있다고 말했다.

이밖에 초췌한 어린이들이 시신이 널려 있는 거리에서 구걸하거나 물건을 훔치는 장면과 인근 시장에서 유엔이 제공한 구호식량이 자루에 담겨 거래되는 장면도 소개된다고 CNN은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