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 74%, 한반도 최대 돌발리스크 ‘北변화’

국내 기업 최고경영자(CEO)의 약 74%가 앞으로 10년간 발생할 가능성이 가장 큰 리스크로 북한의 변화를 꼽았다.


삼성경제연구소(SERI)는 지난달 25일부터 나흘간 경영자 대상 지식정보서비스인 ‘SERI CEO’의 회원 37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를 1일 발표했다.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중 73.2%가 앞으로 10년간 한국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돌발 리스크 중 발생 가능성이 가장 큰 것으로 북한의 변화라고 답했고, ‘중국의 민주화(9.7%)’, ‘자연재해(8.3%), ‘달러화 위상 약화(5.1%)’, ‘초인플레이션(2.1%)’, ‘전쟁(0.5%)’ 등이 뒤따랐다.


응답자들은 실제 발생하면 한국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 리스크 역시 ‘북한의 변화(58.2%)’를 꼽았고, 두 번째가 전쟁(15.0%)이었다. 이같은 답변은 경제상황 보다 안보상황이 기업 사활에 더 많은 영향을 미친다고 판단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삼성경제연구소 측은 “국내 CEO들이 달러화 위상 약화나 인플레이션 등 경제적 리스크보다 북한의 변화 등 안보 리스크를 더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한편 앞으로 한반도 리스크 관리를 위해 한국이 최우선적으로 파트너십을 강화해야 할 대상으로는 중국(52.0%)을 가장 많이 꼽았다. 미국 35.4%, 북한8.8%, 일본·러시아 각 1.6%, 유럽연합 0.5% 차지했다.

소셜공유